본문

본문 내용

한국배구연맹 상벌위원회 결과 안내


한국배구연맹(총재:구자준)은 1월 19일(목) 연맹 대회의실에서 지난 1월 13일 안산 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OK저축은행 vs 현대캐피탈 경기에서 일어난 심판의 경기운영 미숙 및 경기 중 선수단의 코트 이탈에 대한 상벌위원회를 개최하였다. 

상벌위원회(위원장:오관영)는 경기 중 운영 미숙으로 인해 판정 불만에 원인제공을 한 주심(조선행)에게 3경기 출장정지를, 부심(남영수)에게 20만원의 벌금을 부과하였으며, 심판위원회에게 향후 면밀한 심판교육을 통해 오심 방지 및 원활한 경기 운영에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을 주문하였다. 

또한, 최태웅 감독이 지속적인 심판의 오심에 따른 일련의 과정이 감독으로서 충분히 어필할 수 있는 부분임을 공감하였으나 단, 경기 중 선수를 벤치로 불러들이는 것은 규칙에 위반되는 행위이며, 과거 황현주 감독(벌금300만원), 김호철 감독(벌금100만원)에 대한 징계 부분 및 차후 유사사례 방지 등을 고려해 징계가 불가피함을 알렸다. 하지만 최태웅 감독이 그 동안 페어플레이 정신에 입각하여 팀을 운영해온 점을 고려하여 징계금 50만원을 부과한다고 밝혔다.

연맹은 향후 유사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심판 교육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입력양식

욕설, 상업적인 내용, 특정인이나 특정사안을 비방하는 내용 등은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0/400

빠른 이동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