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본문 내용

총 12377건의 게시물이 있습니다.

구단소식 안내 표로 첫 번째 열은 구분, 두 번째 열은 썸네일, 세 번째 열은 내용, 네 번째 열은 등록일/언론사로 구성됩니다.
구분 내용 등록일/언론사
12297
대답 없는 FA 전광인에 속타는 한전 김철수 감독 잔류나, 이적이냐. V-리그 남자부 자유계약(FA)선수 가운데 최대어로 꼽히는 전광인(한국전력, 27)의 거취가 초미의 관심사로 떠올랐다. 2018.04.30
더스파이크
12296
“정규리그 우승팀에 챔프전 1승 주자” V리그 남자부에서 마지막 통합우승 팀은 삼성화재다. 2013~2014시즌 정규리그와 챔피언결정전에서 모두 우승을 거뒀다. 이후 네 시즌 연속 V리그 남자부에는 통합우승 팀이 없다. 2018.04.30
스포츠조선
12295
“드레스 고민 많았어요” 김연경의 中 올스타전 뒷이야기 김연경(30)이 중국 슈퍼리그 올스타전 참가 뒷이야기를 전했다. 김연경은 지난 14일 중국 슈퍼리그 올스타전에 참가했다. 중국에서의 김연경의 활약은 눈부셨다. 종합득점 2위, 공격 3위, 블로킹 12위, 서브 에이스 3위, 수비 8위 , 서브 리시브 8위 등 공·수 전반에서 완벽한 활약을 펼쳤다. 2018.04.26
OSEN
12294
‘통역사’ 옥청 언니 “김연경, 모두가 좋아할 수 밖에” 2017-18시즌 중국 여자배구 슈퍼리그 상하이 소속으로 뛰었던 '월드 스타' 김연경의 통역을 맡은 중국인 손옥청 씨가 허심탄회하게 말했다. 2018.04.26
STN스포츠
12293
담금질 한창인 ‘배구여제’ 김연경 “몸 상태 OK” ‘배구여제’ 김연경이 지난 22일 진천선수촌에 합류했다. 5월 15일 예정된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 대비를 위함이다. 애초 선수단 합류는 15일이었다. 그러나 8일 한-태 올스타전과 14일 중국리그 올스타전까지 이어진 강행군을 치렀다. 2018.04.26
더스파이크
12292
194cm ‘최장신 세터’ 신승훈, 기량도 뛰어난 고교 유망주 남자배구에 주목할 만한 장신 세터가 출현했다. 그것도 고교생이다. 구미 현일고 3학년인 신승훈(19)이 그 주인공이다. 신승훈은 키가 194cm다. 신발을 신으면 196cm에 달한다. 국내 프로팀은 물론 성인 국가대표팀에도 신승훈보다 큰 세터는 없다. 2018.04.26
오마이뉴스
12291
이효희-강소휘, “찰떡 호흡 기대하세요!” 이효희와 강소휘가 환상의 호흡을 예고했다. 앞서 두 번의 한태 올스타 슈퍼매치에서 호흡을 맞춰본 바 있지만 이효희와 강소휘가 처음 손발을 맞춘 건 2016 리우올림픽 세계 예선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2018.04.26
더스파이크
12290
국제대회서 경쟁력 없는 한국 남자배구? VNL 강등 위기 첫 대회만 출전하고 사라질 수 있다. 한국 남자배구 얘기다. 남자배구는 오는 5월부터 열리는 '발리볼 네이션스 리그'에서 '잔류'에 사활을 걸어야 할 처지다. 네이션스 리그는 세계 배구 16강이 매년 여러 나라를 돌며 풀리그로 경기를 펼쳐 순위를 가리는 국가대항전이다. 2018.04.25
오마이뉴스
12289
김연경 행선지 ‘오리무중’, “4월 안에 마무리하고파” '배구 여제' 김연경(30)의 행선지는 여전히 오리무중이다. 김연경은 2017년 처음으로 중국리그에 진출했다. 상하이 유니폼을 입은 김연경은 2017-18시즌 중국여자배구 슈퍼리그 1, 2라운드 선두 질주를 이끌었고, 상하이는 3년 만에 챔피언결정전까지 올랐다. 2018.04.25
STN스포츠
12288
“아무나 타세요” 선수단 공유카 주인 ‘친절한 유나씨’ 경상북도 김천혁신도시에 자리한 한국도로공사 배구단 숙소 겸 체육관 앞에는 구단 전용 주차구역이 있다. 이 가운데 명당 자리는 항상 배유나의 승용차가 전용으로 주차한다. 이유는 분명했다. 배유나의 차는 선수단 공유카였다. 선수들 사이에서 '김천 배카'로 불리고 있었다. 2018.04.25
스포츠타임스

빠른 이동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