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본문 내용

총 11739건의 게시물이 있습니다.

구단소식 안내 표로 첫 번째 열은 구분, 두 번째 열은 썸네일, 세 번째 열은 내용, 네 번째 열은 등록일/언론사로 구성됩니다.
구분 내용 등록일/언론사
11689
‘이제는 센터’ OK 김요한 “자존심? 감독님만 믿는다” 10년 간 KB손해보험에서 몸 담았던 김요한(32)이 OK저축은행 유니폼을 입었다. 프로 데뷔 후 첫 이적이다. 역할도 바뀌었다. 윙스파이커가 아닌 센터로 코트를 밟는다. 새 출발점에 선 김요한이다. 2017.08.30
STN스포츠
11688
승무원 꿈꾸던 공윤희, 코트의 살림꾼 꿈꾼다 어떤 종목이든 ‘1라운드 1순위’가 갖는 의미는 특별하다. 수많은 선수의 이름이 불려지는 드래프트의 장에서 가장 먼저 불린 이름이다. 여자배구 역시 마찬가지이다. 13년의 길지 않은 드래프트 역사이지만 나혜원, 김연경, 한수지, 배유나, 염혜선, 이소영, 이재영, 강소휘까지 국가대표급 선수로 성장한 선수만 해도 벌써 절반이 넘는다. 2017.08.30
스포츠동아
11687
한선수 인터뷰 ② - 서른에 깨달은 ‘My Way’ 대한항공 세터 한선수(32)는 현재 한국 최고의 세터로 꼽힌다. 한국 최고의 세터, 연봉 킹, 네트 위의 지휘관, 컴퓨터 토스 등 세터에게 붙을 수 있는 최고의 찬사를 모두 받았다. V리그 올스타전 4시즌 연속 최다 득표도 그의 몫이었다. 2017.08.21
11686
한선수 인터뷰 ① - “한선수 최고는 의미 없는 말” 대한항공 세터 한선수(32)는 현재 한국 최고의 세터로 꼽힌다. 한국 최고의 세터, 연봉 킹, 네트 위의 지휘관, 컴퓨터 토스 등 세터에게 붙을 수 있는 최고의 찬사를 모두 받았다. V리그 올스타전 4시즌 연속 최다 득표도 그의 몫이었다. 2017.08.21
스포츠월드
11685
조재영, 센터 변신은 ‘무죄’… “내가 원했다” 대한항공의 세터 조재영(26)이 새 시즌을 앞두고 미들블로커(센터)로 변신한다. 지난 시즌 우승 길목에서 센터진 열세를 딛지 못하고 고배를 마셨던 대한항공은 올 시즌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조재영을 센터로 돌렸고, 이어 OK저축은행에서 자유신분선수가 된 천종범을 영입하며 높이를 보강했다. 2017.08.21
스포츠월드
11684
김학민 상하이 인터뷰 ② - 배구인생 바꾼 아들 “아빠, 이렇게 해봐... 그는 지난 시즌 프로 데뷔 첫 챔피언결정전 우승을 눈앞에 두고 또 한 번 고배를 마셨다. ‘만년 우승 후보’의 꼬리표를 떼지 못한 에이스의 상실감과 동료들에 대한 미안함은 무엇보다 컸다. 잠도 이루지 못했고, 한동안 후유증에 시달려야 했다. 그래서 더 독해졌고, 오기가 생겼다. 중국 상하이로 전지훈련에 나선 그와 스포츠월드가 직접 만났다. 2017.08.18
스포츠월드
11683
김학민 상하이 인터뷰 ① - 지독한 우승 인연 “은퇴 전에 한 번만” ‘라면’이라는 특이한 별명을 가진 배구 선수가 있다. 라면을 많이 먹거나, 좋아해서 붙여진 별명은 아니다. 한 번 점프하면 라면을 끓여 먹고 내려온다고 해서 붙여진 별명이다. 서전트 점프가 약 90㎝에 육박한다. 국내 톱 클래스의 점프, 그리고 강력한 스파이크, 여기에 꽃 유부남 레프트 불리는 주인공은 바로 김학민(34)이다. 2017.08.18
스포츠월드
11682
변화 외친 김종민 감독 “매 경기가 마지막, 진짜 도전이다” 김종민 도로공사 감독의 목소리가 커졌다. 온화하던 표정은 온데간데 없다. 그의 얼굴에는 결연한 각오만 남아있을 뿐이다. 2016년 3월. 김 감독은 도로공사 지휘봉을 잡고 여자부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장밋빛 환희를 기대했지만, 현실은 녹록지 않았다. 김 감독과 도로공사는 최악의 시간을 보냈다. 2017.08.18
스포츠조선
11681
대한항공 막내 정지석, 똥줄 탄 사연은 박기원 대한항공 감독의 농담 한마디가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사연은 이렇다. 대한항공은 지난 14일부터 중국 상하이에서 전지훈련에 돌입했다. 중국 프로배구 명문 상하이 골든에이지와 두 차례 연습 경기와 한 차례 합동 훈련을 진행했다. 2017.08.18
스포츠월드
11680
현대건설 한유미, 이번 시즌도 ‘마지막처럼’ “매 시즌마다 이번이 마지막이라고 생각했다. 그래서 후회하지 않도록 열심히 뛰었다. 온몸 어디하나 멀쩡한 곳이 없었지만 마지막이니까 꾹 참고 뛰었다. 그런 마음가짐 때문일까. 주변에서 자꾸 1년씩 더 하자고 권유하더라,” 2017.08.17
더스파이크

빠른 이동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