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본문 내용

총 11521건의 게시물이 있습니다.

구단소식 안내 표로 첫 번째 열은 구분, 두 번째 열은 썸네일, 세 번째 열은 내용, 네 번째 열은 등록일/언론사로 구성됩니다.
구분 내용 등록일/언론사
11481
‘더 강하게’ 돌아온 이재영 “몸 상태 OK, 우승 향해 전진할 것” 이보 전진을 위한 일보 후퇴였다. 여자 프로배구 흥국생명의 레프트 이재영(21)은 최근 심한 부침을 겪었다. 지난 22일 열렸던 V리그 올스타전을 이틀 남기고 김천 도로공사전에서 왼쪽 발목이 꺾이는 부상을 당했다. 2017.01.31
뉴스1
11480
IBK기업은행 ‘어린 엄마’ 이고은의 책임감 주전 세터 김사니 부재가 잊혀질 만큼은 아니다. 하지만 공백이 그리 커 보이지도 않는다. ‘어린 엄마’ 이고은 덕분이다. 4년차 세터 이고은은 김사니가 종아리 파열로 자리를 비운 2라운드 주전 기회를 잡았다. 중간 중간 불안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지만 알토란 같은 활약을 펼치며 팀을 이끌었다. 2017.01.31
더스파이크
11479
현캐 웃고 OK 울고…, 엇갈린 ‘라이벌의 운명’ 현대캐피탈과 OK저축은행. V리그를 '양분'하는 라이벌이었다. 현대캐피탈은 유서 깊은 전통의 명문이다. OK저축은행은 그에 비하면 떠오르는 신흥 강호였다. 2017.01.31
스포츠조선
11478
‘민족대명절’ 설 연휴 기다리는 풍성한 스포츠 민족대명절에도 스포츠는 계속된다. 농구, 배구, 씨름 등 다양한 종목에서 풍성한 경기가 준비돼있다. 역시 올스타브레이크를 마친 프로배구 역시 순위 레이스에 불을 지핀다. 남자부에서는 27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리는 한국전력-현대캐피탈전, 28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리는 삼성화재-대한항공전 등이 주목할 만한 경기다. 2017.01.26
스포츠월드
11477
대한항공 1위 이끄는 ‘60대 청춘’ 박기원 감독의 무한도전 전화기 너머로 쩌렁쩌렁한 목소리가 울려 퍼진다. 주인공은 '60대 청춘' 박기원 대한항공 감독(66)이다. 24일, 박 감독을 만나기 위해 경기도 용인에 위치한 대한항공 연수원을 찾았다. 그는 인터뷰에 앞서 웨이트트레이닝장에서 체력 단련에 한창이었다. 2017.01.26
스포츠조선
11476
김세진-김상우-최태웅 감독의 한국배구 생각 우리카드 김상우(44) OK저축은행 김세진(43) 현대캐피탈 최태웅(41) 감독은 그들의 생각이 어떻든 한국배구의 ‘주류(主流)’로 통한다. 2017.01.26
스포츠동아
11475
4파전 된 여자부, 봄배구 향방도 안개 속으로 철옹성 같던 3강 구도가 무너졌다. KGC인삼공사가 경쟁 구도에 도전장을 던진 것. 이제 4파전이 됐다. 리그를 거듭할수록 치열해지는 순위다툼으로 그 어느 때보다 혼란에 빠진 V-리그. 각 팀들의 4라운드를 돌아봤다. 2017.01.25
더스파이크
11474
화창하거나 먹구름 잔뜩, V-리그 남자부 기상도 4라운드에도 어김없이 변화가 잇따랐다. V-리그 남자부 기상도를 살펴보면 팀마다 날씨가 가지각색이다. 누군가는 화창한 봄날을 맞이할 준비에 여념이 없었고, 다른 누군가는 잔뜩 낀 먹구름에 울상이었다(이하 모든 기록 1월 25일 기준). 2017.01.25
더스파이크
11473
‘부상 위기’ 1위 흥국생명에 찾아온 최대 고비 1위 자리와 함께 따뜻한 올스타 브레이크를 맞이한 흥국생명이 중대한 5라운드 일정을 맞이한다. 간판 공격수인 이재영(21·178㎝)과 주전 세터 조송화(24·177㎝) 없이 경기를 치러야 한다. 2017.01.23
OSEN
11472
‘선수층 효과’ 대한항공, 달라진 뒷심 과시하나 대한항공은 올 시즌 개막 전 전문가들이 뽑은 가장 강력한 우승후보였다. 원래부터 객관적 전력이 괜찮은 팀에 외국인 트라이아웃에서 1순위라는 행운도 굴러 들어왔다. 2017.01.23
OSEN

빠른 이동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