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본문 내용

총 11739건의 게시물이 있습니다.

구단소식 안내 표로 첫 번째 열은 구분, 두 번째 열은 썸네일, 세 번째 열은 내용, 네 번째 열은 등록일/언론사로 구성됩니다.
구분 내용 등록일/언론사
11699
‘뉴 페이스’ 외국인 선수를 소개합니다 - ③ GS칼텍스 듀크 편 여자부 마지막 뉴 페이스, GS칼텍스 파토우 듀크다. 선발 당시 굉장히 파격적인 지명으로 주목받았던 듀크. 차상현 GS칼텍스 감독은 “빠른 배구에 최적화된 선수”라는 평가와 함께 지명 이유를 밝힌 바 있다. 차 감독 말대로 듀크가 빠른 배구를 통해 GS칼텍스를 상위권에 도약하도록 할 수 있을지 벌써부터 기대를 모은다. 2017.09.04
더스파이크
11698
대한항공 신영수② “우리는 ‘모래알’ 아니다” 2005년 V리그 출범을 앞두고 신인 드래프트를 통해 대한항공 유니폼을 입은 신영수는 여전히 같은 팀에서 날개를 펼치고 있는 ‘원팀맨’이다. 지난 2015년 자유계약(FA) 자격을 얻었을 때 이적의 기회가 있었지만, 그는 잔류를 선택했다. 일각에서는 ‘김학민 곽승석 정재석 등 레프트 자원이 풍부해 경쟁이 치열하다. 타 팀으로 이적하면 풀타임 레프트로 뛸 수 있는 상황에서 도전을 피했다’는 비판을 받아야 했다. 그가 그렇게까지 대한항공에 남고 싶었던 이유는 무엇일까. 2017.09.04
스포츠월드
11697
대한항공 신영수① 은퇴보다 두려운 “보탬 안되는 선수” 누구나 이런 경험을 한다. 무심코 나이를 적는 빈칸을 마주하면서 ‘내가 몇 살이었더라’라는 생각과 함께 계산을 시작한다. 그리고 깨닫는다. ‘헉, 내가 이렇게 늙었어.’ 그래서 무섭다. 젊음이 무기라는 것은 새삼 느낀다. 2017.09.04
스포츠월드
11696
‘뉴 페이스’ 외국인 선수를 소개합니다 - ② 현대건설 엘리자베스 ... 새로운 외국인 선수를 만나보는 두 번째 시간, 이번에는 현대건설에 새로 합류한 외국인 선수 ‘다니엘라 엘리자베스 캠벨(등록명 엘리자베스)’을 만나본다. 2017.09.04
더스파이크
11695
실전 그 이상, 삼성화재 대 KB손해보험 치열했던 연습경기 현장 1일 용인 삼성트레이닝센터에서 삼성화재와 KB손해보험 간 연습경기가 열렸다. 양 팀은 실전을 방불케 하는 연습경기로 다가올 KOVO컵(13일 개막)과 2017~2018시즌을 대비했다. 2017.09.04
더스파이크
11694
‘뉴 페이스’ 외국인 선수를 소개합니다 - ① 한국도로공사 이바나 ... 어느 노래 속 가사처럼 팬들을 설레게 할 낯선 이들이 한국 땅을 밟았다. 드래프트를 통해 선발된 외국인 선수들이 여름이 지나자 속속 팀에 합류한 것. 2017.09.01
더스파이크
11693
GS칼텍스 표승주, “팀이 추구하는 전술 완성” 여자프로배구 GS칼텍스가 31일부터 9월 6일까지 일본 이바라키현에서 총 6박7일에 걸쳐 전지훈련을 실시한다. 선수단은 31일 오전 10시 10분에 출발하는 KE703편으로 일본으로 출국한다. 이번 전지훈련을 통해 조직력을 극대화해 2017 천안?KOVO컵대회와 2017~2018 V-리그 우승을 위한 본격적인 담금질에 돌입한다. 2017.09.01
STN스포츠
11692
‘밝은 기운 한가득’ 현대건설 엘리자베스의 긍정 바이러스 보리밥에 강된장은 물론 닭발도 먹는 외국인 선수, 한국생활에 벌써부터 녹아든 엘리자베스 이야기다. 지난 5월 외국인선수 드래프트에서 현대건설의 부름을 받은 엘리자베스. 당시 이도희 감독은 “우리 팀 컬러와 맞고 발전 가능성이 보여서 뽑았다. 2017.09.01
더스파이크
11691
⑧ ‘첫 시련’ 김세진 감독은 기죽지 않았다 실제로 그렇다. 김 감독은 언제나 당당하고, 언제나 자신감이 넘친다. 지난 시즌 최악의 성적 속에서도 좀처럼 인상을 찌푸리지 않았다. '이미지 메이킹 하는 것 아니냐'는 소리까지 들었을 정도. 30일 경기도 용인에서 스포츠조선 릴레이인터뷰를 위해 만난 김 감독은 시종 웃는 얼굴로 인터뷰에 임했다. 2017.08.31
스포츠조선
11690
‘송명근 돌아왔네’라는 말 듣고 싶어요 OK저축은행 송명근(24)이 혼자만의 외로운 싸움을 헤쳐 나가고 있다. 그리고 새 시즌 복귀를 위해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송명근은 2016년 양쪽 무릎 수술을 받았다. 이후 2016-17시즌 첫 경기부터 투입됐지만 녹록치 않았다. 외국인 선수부터 시작해 팀 전체적으로 흔들렸고, 주전 선수들의 부상 악재까지 겹쳤다. '디펜딩 챔피언' 자격의 OK저축은행이 자존심을 구겼다. 2017.08.30
STN스포츠

빠른 이동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