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본문 내용

총 11604건의 게시물이 있습니다.

구단소식 안내 표로 첫 번째 열은 구분, 두 번째 열은 썸네일, 세 번째 열은 내용, 네 번째 열은 등록일/언론사로 구성됩니다.
구분 내용 등록일/언론사
11504
견고한 대한항공, 매직넘버 점등 시작됐다 박기원 대한항공 감독은 9일 천안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현대캐피탈과의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1로 이긴 뒤 “정규시즌 우승에 유리한 고지를 점령한 것이 아니냐”는 취재진에 질문에 단호하게 선을 그었다. 박 감독이 밝힌 이유는 두 가지였다. 2017.02.10
OSEN
11503
대니, 현대캐피탈 새 동력될까 장고 끝에 톤과의 이별을 결정한 최태웅 감독. 하지만 대체 선수를 찾는 건 생각보다 쉽지 않았다. 지난 2일까지만 해도 최태웅 감독은 “오퍼를 넣고 기다리는 중”이라고 전했다. 2017.02.10
더스파이크
11502
배구 좋아하는 아들, 오늘도 '아빠' 김학민은 달린다 대한항공의 베테랑 김학민(34)이 악착같이 뛰는 이유가 있다. 아들과 머지 않은 날을 위해서다. 김학민은 2016-17시즌 내내 가스파리니와 쌍포를 이루며 팀 공격을 이끌고 있다. 시즌 도중에는 신영수가 대신 투입돼 숨고르기도 했다. 2017.02.10
STN스포츠
11501
‘엄마센터’ 김세영의 시계는 거꾸로 간다 김세영은 8일 GS칼텍스와 홈경기에서 13개의 블로킹을 잡아내며 한 경기 최다기록을 세웠다. 종전 기록 역시 작년 10월 KGC인삼공사전에서 자신이 세운 10개다. 김세영의 신들린 블로킹에 힘입어 현대건설은 풀 세트 접전 끝에 4연패에서 탈출해 3위를 탈환했다. 2017.02.10
한국일보
11500
‘연패 끊은’ 한유미 “지는 것도 지겹던데요” 여자프로배구 현대건설에게 지난 8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GS칼텍스전 결과는 중요했다. 4연패 중이라 반드시 연패를 끊어야 했다. 2017.02.09
조이뉴스24
11499
한국전력의 아픈 손가락, 32세 세터 강민웅의 성장통 강민웅은 2007~2008시즌 수련선수로 삼성화재에 입단했다. 당시 최태웅(현 현대캐피탈 감독), 유광우에 밀려 제대로 된 기회를 얻지 못 했다. 2017.02.09
더스파이크
11498
주류의 이동? V리그 ‘인천의 봄날’이 온다 남녀부 프로배구 V리그에서 사상 첫 인천 연고의 남녀팀이 동반 우승을 예고하고 있다. 아직 최종 결론이 난 것은 아니지만, 인천이 V리그의 새로운 메카로 떠오를 가능성이 적지 않다. 2017.02.08
스포츠월드
11497
“대니에게 기대 말라”는 현대캐피탈의 속뜻 대체 외국인선수를 뽑는 팀은 희망을 이야기하는 것이 상식이다. 배구계에서는 ‘현대캐피탈이 퇴출된 톤 밴 랭크벨트(33)를 대신할 어떤 선수를 데려올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었다. 2017.02.08
스포츠동아
11496
이민욱의 발견, 삼성화재 1승 이상의 가치 삼성화재는 7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2016~2017NH농협 V리그’ 우리카드와의 홈경기를 벼랑 끝의 심정으로 임했다. 4위 한국전력(승점 45)에 5점이 부족한 5위였다. 2017.02.08
스포츠동아
11495
4연패 빠진 현대건설, ‘봄배구’ 시험대 오른다 디펜딩 챔피언 현대건설이 2016-2017시즌 '봄배구'를 할 수 있을까. 7일 현재 현대건설은 12승 11패 승점 35점으로 4위에 랭크돼 있다. 최근 4연패에 빠지며 3위 자리를 KGC인삼공사에 내준 상황. 2017.02.07
스포츠타임스

빠른 이동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