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본문 내용

총 11643건의 게시물이 있습니다.

구단소식 안내 표로 첫 번째 열은 구분, 두 번째 열은 썸네일, 세 번째 열은 내용, 네 번째 열은 등록일/언론사로 구성됩니다.
구분 내용 등록일/언론사
11543
‘인천 남매’ 대한항공-흥국생명, 7일 동반 우승 이룰까 인천이 연고지인 남녀 프로배구 대한항공과 흥국생명이 같은 날 최초로 '동반 우승'에 도전한다. 대한항공과 흥국생명은 오는 7일 인천 계양 체육관에서 각각 삼성화재, KGC인삼공사와 홈 경기를 펼친다. 2017.03.06
연합뉴스
11542
우승이냐, 봄 배구냐…7일 인천에서 누가 웃을까 2016~2017 프로배구 V리그가 마지막을 향하면서 두 팀의 운명이 엇갈리는 경기가 계속되고 있다. 7일 인천에서 또 한 번 숙명의 대결이 벌어진다. 대한항공과 삼성화재가 만나는 이 경기에서 올시즌 우승팀이 확정되거나 봄 배구를 향한 마지막 희망이 좌우된다. 2017.03.06
스포츠경향
11541
현대캐피탈의 막판질주, 뜨거워진 우승공성전 프로배구 현대캐피탈이 시즌 막바지 순위경쟁을 후끈하게 달아올렸다. 계속된 연승으로 어느새 선두 대한항공을 턱밑까지 쫓은 것이다. 2017.03.06
스포츠월드
11540
‘운명의 여자부 5경기’ 우승전쟁과 맞물린 3위 싸움 V리그 여자부 정규시즌이 5경기만을 남긴 가운데 선두부터 4위까지 순위가 아직도 결정되지 않은 초유의 혈투가 이어지고 있다. 2017.03.06
스포츠타임스
11539
‘윤봉우 효과’ 한국전력, 2년만에 봄배구 나선다 3일 수원실내체육관, 1위 대한항공과 3위 한국전력이 외나무 대결을 펼쳤다. 파란이 일었다. 세트스코어 3대1(22-25, 25-23, 25-20, 25-16), 한국전력의 승리였다. 2017.03.06
스포츠조선
11538
도로공사 김종민 감독의 ‘선택’을 어떻게 볼까 도로공사는 4일까지 2016~2017 NH농협 V리그 여자부에서 5연승 중이었다. 최하위였지만 어느덧 5위 GS칼텍스에 승점 3점 차까지 따라붙어 탈꼴찌가 가능한 상황이었다. 2017.03.06
스포츠동아
11537
우리카드VS삼성화재, 승리와 함께 봄 배구 희망 이어갈 팀은? 어느덧 정규리그 막바지로 향하고 있는 V-리그. 우승팀 향방에 촉각이 곤두세워지고 있는 이 때 그만큼이나 봄 배구를 향해 치열하게 순위싸움을 하고 있는 구단이 있다. 바로 우리카드와 삼성화재. 2017.03.02
더스파이크
11536
9년 만의 도전, 흥국생명 정상에 거미줄 칠까 흥국생명 핑크스파이더스. 이들이 9년 만에 정규리그 우승을 꿈꾸고 있다. 이제 정상이 머지 않았다. 흥국생명은 지난 2005~2006시즌부터 세 시즌 연속 정규리그 우승을 차지했다. 특히 2005~2006시즌과 2006~2007시즌에는 각각 도로공사, 현대건설을 꺾고 통합우승을 이뤘다. 2017.03.02
더스파이크
11535
‘미친 서브’ 문성민, 왜 막기 어려운 것일까? 1일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현대캐피탈과 OK저축은행의 2016~2017시즌 NH농협 V리그 남자부 경기. 승부를 가른 것은 바로 문성민이었다. 서브 득점 5개를 포함 총 23득점으로 펄펄 날았다. 2017.03.02
스포츠조선
11534
GS칼텍스, 흥국생명 우승가도 막아설까? GS칼텍스가 흥국생명의 우승가도를 막아설까? 2월의 마지막 날인 28일 장충체육관에선 두 팀이 이번 시즌 마지막 맞대결을 펼친다. 두 팀의 상황은 판이하다. 원정팀 흥국생명이 정규시즌 우승이라는 원대한 목표로 드라이브를 걸고 있다면 GS칼텍스는 플레이오프 진출이 좌절된 상황에서 시즌 마무리에 들어간 상태다. 2017.02.28
스포츠타임스

빠른 이동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