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본문 내용

총 12401건의 게시물이 있습니다.

구단소식 안내 표로 첫 번째 열은 구분, 두 번째 열은 썸네일, 세 번째 열은 내용, 네 번째 열은 등록일/언론사로 구성됩니다.
번호 내용 등록일/언론사
12401
배구 감독 10인의 유쾌했던 골프장 나들이 24일 경기 여주 솔모로CC에서 열린 제6회 배구인 자선 골프대회. 남녀 프로배구단 감독 10명이 한자리에 모였다. 배구장에선 치열한 두뇌 싸움이 펼쳐진다. '1등을 향한 전쟁'인 프로의 세계에선 쉽게 상대 팀 감독과 미소를 주고 받을 수 없다. 2018.05.25
스포츠조선
12400
차해원 감독 “이탈리아 배구, 기억에 꼭 담아둘터” 한국여지배구대표팀이 안방에서 전승을 노렸으나 이탈리아 벽에 가로막혔다. 차해원 감독이 지휘봉을 잡고 있는 한국은 24일 수원체육관에서 국제배구연맹(FIVB) 주최 2018 발리볼 네이션스리그(VNL) 2주차 마지막 날 경기를 치렀다. 2018.05.25
조이뉴스24
12399
김연경 “2승 1패 만족, 3주차는 나없어도 배운다는 느낌으로” '배구 여제' 김연경(30)이 강행군을 마치고 잠시 휴식에 들어간다. 김연경은 24일 수원실내체육관에서 벌어진 2018 국제배구연맹(FIVB)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 여자부 2주차 수원 라운드 이탈리아와의 경기에서 17득점으로 분전했으나 0-3으로 완패하는 것을 저지하지 못했다. 2018.05.25
마이데일리
12398
女배구, ‘김연경 없이 경험 쌓기’ 중요한 이유 한국 여자 배구 대표 팀이 '알파'이자 '오메가'인 김연경(30, 터키 엑자시바시) 없이 세계 강호들을 만난다. 한국은 지난 22일부터 24일까지 수원체육관에서 진행된 국제배구연맹(FIVB) 발리볼 인터내셔널리그(이하 VNL) 수원 시리즈 3연전을 마쳤다. 2018.05.25
스포티비뉴스
12397
2승 1패로 마감…수원대회서 찾은 빛과 그림자 소득도 있었지만 마무리가 아쉬웠다. 빛과 그림자가 공존한 수원대회였다. 차해원 감독이 이끄는 여자 배구대표팀은 24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2018 수원 발리볼 네이션스리그 여자대회 세 번째 경기 이탈리아전에서 세트스코어0-3(17-25 21-25 21-25) 완패를 당했다. 2018.05.25
스포츠서울
12396
‘잠시 휴식’ 김연경 “대표팀 새 얼굴, 좋은 경험 쌓을 것” 김연경은 24일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8 국제배구연맹 네이션스리그(VNL) 6차전, 이탈리아(7위)전에 출전했다. 어수선하던 1세트 초반, 분전이 필요했던 3세트 초반과 후반 모두 존재감을 발휘했다. 17득점을 했다. 그러나 팀의 0-3(17-25, 21-25, 21-25) 패전을 막지 못했다. 2018.05.25
일간스포츠
12395
V리그 FA시장 비하인드 스토리 최근 프로배구 V리그의 화제는 3억원을 뿌리친 어느 베테랑 선수의 얘기다. A구단의 베테랑은 이번에 FA자격을 다시 얻어 원소속구단과 협상했다. 그 자리에서 “팀에는 자리가 없다. 다른 팀을 알아보라”는 실망스런 얘기를 들었다. A구단은 다른 젊은 선수를 데려오기로 했다. 2018.05.25
스포츠동아
12394
신영수의 ‘지각 은퇴발표’에 담긴 대한항공의 배려 대한항공 라이트 신영수(36)가 은퇴한다. 신영수는 23일 “시작이 있으면 끝이 있는 것 같다. 현역 인생에 미련과 아쉬움이 남지만, 처음 운동했던 그 마음 잊지 않고 새로운 분야에서 일 하겠다”고 말했다. 2018.05.24
스포츠동아
12393
“목표는 5승” 김호철호, 잔류 미션의 첫 조건은 캐나다전 승리 김호철 감독이 이끄는 남자 배구대표팀은 22일 2018 국제배구연맹(FIVB) 발리볼 네이션스리그 1주차 일정을 위해 폴란드로 출국했다. 대표팀은 폴란드, 캐나다, 러시아와 같은 그룹에 포함됐다. 2018.05.24
스포츠서울
12392
세터의 힘, 김연경 의존도↓ 이재영-중앙↑ 이효희(한국도로공사)가 '국가대표 세터'의 힘을 보여줬다. 국제대회 경험을 극대화하는 완벽한 분배로 공격을 주도했다. 한국 여자배구대표팀은 23일 오후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8 발리볼내이션스리그(VNL)' 2주차 2차전을 세트스코어 3대0(25-19·25-14·25-17)으로 꺾고 4연승을 달렸다. 2018.05.24
STN스포츠

빠른 이동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