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 내리는 영역

happy new year

본문

본문 내용

총 11473건의 게시물이 있습니다.

구단소식 안내 표로 첫 번째 열은 구분, 두 번째 열은 썸네일, 세 번째 열은 내용, 네 번째 열은 등록일/언론사로 구성됩니다.
구분 내용 등록일/언론사
11473
‘부상 위기’ 1위 흥국생명에 찾아온 최대 고비 1위 자리와 함께 따뜻한 올스타 브레이크를 맞이한 흥국생명이 중대한 5라운드 일정을 맞이한다. 간판 공격수인 이재영(21·178㎝)과 주전 세터 조송화(24·177㎝) 없이 경기를 치러야 한다. 2017.01.23
OSEN
11472
‘선수층 효과’ 대한항공, 달라진 뒷심 과시하나 대한항공은 올 시즌 개막 전 전문가들이 뽑은 가장 강력한 우승후보였다. 원래부터 객관적 전력이 괜찮은 팀에 외국인 트라이아웃에서 1순위라는 행운도 굴러 들어왔다. 2017.01.23
OSEN
11471
인기 ‘수직상승’ V리그, 웃음과 흥행 모두 잡았다 되살아 나고 있는 배구인기. 천안에서 확인할 수 있었다. 거대한 함성이 유관순체육관을 가득 채웠다. 2016~2017시즌 NH농협 V리그 올스타전이 열린 22일. 함박눈으로 이동에 어려움이 있었지만, 배구팬들에겐 장애가 아니었다. 2017.01.23
스포츠조선
11470
‘개성만점’전광인-이다영이 빛낸 배구 올스타전 MVP보다 세리머니상 수상자들이 더 주목받았다. 전광인(26·한국전력)과 이다영(21·현대건설)이 감출 수 없는 끼로 흥을 발산하며 배구 올스타전을 화려하게 수놓았다. 2017.01.23
OSEN
11469
‘안부럽다 전광인’, ‘Ctrl+V’…올스타전에 등장한 별명 유니폼 대화 내용이 아니다. 22일 ‘NH농협 2016~2017 V리그’ 올스타전에 참가한 선수들의 유니폼에 새겨진 애칭이다. 한국배구연맹(KOVO)은 팬들을 통해 이번 올스타전 출전하는 선수들의 별명을 공모했는데, 이 가운데 눈에 띄는 것을 선정해 유니폼에 새겨넣은 것이다. 2017.01.23
스포츠동아
11468
농구 vs 배구 ‘스타워즈’… 승자는 그들 모두 겨울 스포츠의 ‘영원한 라이벌’ 프로농구와 프로배구가 22일 각각 부산과 천안에서 ‘별들의 전쟁’을 펼쳤다. 두 프로 스포츠가 같은 날 올스타전을 치른 것은 2007년 이후 10년 만이다. 두 종목 스타들은 ‘너에게만은 질 수 없다’는 듯 화끈한 팬 서비스로 코트를 뜨겁게 달궜다. 2017.01.23
조선일보
11467
별들의 잔치 V-리그 올스타전, 새로움으로 채웠다 오는 22일 천안유관순체육관에서 프로배구 별들의 잔치 올스타전이 열린다. 지난 올스타전은 티켓 오픈 1시간 만에 매진되며 배구 팬들의 뜨거운 관심을 입증했다. 올 시즌 역시 다르지 않았다. 2017.01.20
더스파이크
11466
은퇴 기로에 섰던 김진희, KGC인삼공사 보배로 묵묵한 노력이 드디어 빛을 발했다. 이제는 KGC인삼공사에 없어서는 안 될 선수가 된 김진희. 그녀 이야기다. 김진희는 2011~2012 신인드래프트 1라운드 5순위로 현대건설에 입단했다. 일신여자상업고등학교 주 공격수였던 김진희는 ‘수비’라는 약점을 해결하지 못하고 2015년 현대건설 유니폼을 벗어야 했다. 2017.01.20
더스파이크
11465
삼성화재, 한국전력에 시즌 첫 승 삼성화재가 박철우와 타이스 덜 호스트의 활약을 앞세워 한국전력을 상대로 이번 시즌 첫 승을 올렸다. 삼성화재는 19일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NH농협 2016-2017 V리그 남자부 한국전력과의 맞대결에서 세트스코어 3-1(22-25, 26-24, 25-22, 25-17)로 역전승을 거뒀다. 2017.01.20
해럴드경제
11464
역대급 루키 황택의, KB손해보험을 개조하다 프로스포츠에서 신인이 입단하자마자 주전을 꿰차는 일은 극히 드물다. 심지어 KB손해보험 세터 황택의(21)는 2016년 10월24일 신인 드래프트를 통해 소속팀이 정해졌다. 2017.01.19
스포츠동아

빠른 이동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