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본문 내용

총 11684건의 게시물이 있습니다.

구단소식 안내 표로 첫 번째 열은 구분, 두 번째 열은 썸네일, 세 번째 열은 내용, 네 번째 열은 등록일/언론사로 구성됩니다.
구분 내용 등록일/언론사
11684
김학민 상하이 인터뷰 ② - 배구인생 바꾼 아들 “아빠, 이렇게 해봐... 그는 지난 시즌 프로 데뷔 첫 챔피언결정전 우승을 눈앞에 두고 또 한 번 고배를 마셨다. ‘만년 우승 후보’의 꼬리표를 떼지 못한 에이스의 상실감과 동료들에 대한 미안함은 무엇보다 컸다. 잠도 이루지 못했고, 한동안 후유증에 시달려야 했다. 그래서 더 독해졌고, 오기가 생겼다. 중국 상하이로 전지훈련에 나선 그와 스포츠월드가 직접 만났다. 2017.08.18
스포츠월드
11683
김학민 상하이 인터뷰 ① - 지독한 우승 인연 “은퇴 전에 한 번만” ‘라면’이라는 특이한 별명을 가진 배구 선수가 있다. 라면을 많이 먹거나, 좋아해서 붙여진 별명은 아니다. 한 번 점프하면 라면을 끓여 먹고 내려온다고 해서 붙여진 별명이다. 서전트 점프가 약 90㎝에 육박한다. 국내 톱 클래스의 점프, 그리고 강력한 스파이크, 여기에 꽃 유부남 레프트 불리는 주인공은 바로 김학민(34)이다. 2017.08.18
스포츠월드
11682
변화 외친 김종민 감독 “매 경기가 마지막, 진짜 도전이다” 김종민 도로공사 감독의 목소리가 커졌다. 온화하던 표정은 온데간데 없다. 그의 얼굴에는 결연한 각오만 남아있을 뿐이다. 2016년 3월. 김 감독은 도로공사 지휘봉을 잡고 여자부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장밋빛 환희를 기대했지만, 현실은 녹록지 않았다. 김 감독과 도로공사는 최악의 시간을 보냈다. 2017.08.18
스포츠조선
11681
대한항공 막내 정지석, 똥줄 탄 사연은 박기원 대한항공 감독의 농담 한마디가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사연은 이렇다. 대한항공은 지난 14일부터 중국 상하이에서 전지훈련에 돌입했다. 중국 프로배구 명문 상하이 골든에이지와 두 차례 연습 경기와 한 차례 합동 훈련을 진행했다. 2017.08.18
스포츠월드
11680
현대건설 한유미, 이번 시즌도 ‘마지막처럼’ “매 시즌마다 이번이 마지막이라고 생각했다. 그래서 후회하지 않도록 열심히 뛰었다. 온몸 어디하나 멀쩡한 곳이 없었지만 마지막이니까 꾹 참고 뛰었다. 그런 마음가짐 때문일까. 주변에서 자꾸 1년씩 더 하자고 권유하더라,” 2017.08.17
더스파이크
11679
박기원 감독 상하이 인터뷰 ③ - “계약 마지막 해? 뭣이 중한데” 상하이 골든 에이지의 훈련 코트는 총 3개로 나뉘어 있다. 특이하게 가운데 코트에는 농구 골대가 설치돼 있다. 상하이 선수도 훈련이 끝나면 2~3개의 슛을 던지며 내기를 하는 모습을 보였다. 대한항공 선수들도 감각적인 스냅(?)으로 수준 이상의 슈팅 능력을 선보이며 두어 개의 슛을 던졌다. 2017.08.17
스포츠월드
11678
박기원 감독 상하이 인터뷰 ② - “계약 마지막 해? 뭣이 중한데” 박 감독은 V리그 남녀부를 통틀어 유일하게 60대 감독이자 최고령 사령탑이다. 40대 감독이 대거 수면 위로 뛰어오른 가운데 노익장을 과시하며 배구 코트를 호령하고 있다. 여전히 넘치는 열정과 에너지를 발산하고 있는 힘의 원동력은 무엇일까. 2017.08.17
스포츠월드
11677
박기원 감독 상하이 인터뷰 ① - “솔직히 40대 감독이 무섭다” 훈련장에 쩌렁쩌렁한 목소리가 울려 퍼진다. 그런데 훈련이 끝나자 언제 그랬다는 듯 “커피 내기하자”고 실없는 농담을 건넨다. 코트엔 다시 웃음소리가 터져 나온다. 바로 대한항공의 수장이자 ‘V리그 최고령 감독’ 박기원(66) 감독의 모습이다. 2017.08.17
스포츠월드
11676
감독 ‘최태웅’, 그가 있는 곳엔 ‘배구’가 있다 ‘배구’를 위해 태어난 사람이라 해도 과언이 아닐 듯 하다. 최태웅 현대캐피탈 감독 이야기다. 올해 남자대표팀에는 현대캐피탈 선수들이 주축을 이뤘다. 6월 열린 월드리그에는 노재욱, 박주형, 신영석, 이시우가 발탁됐다. 2017.08.17
더스파이크
11675
도로공사 이소라 “세터로서 빛나고 싶다” 이소라는 지난 7월 열린 2017 그랑프리 세계여자배구대회 대표팀에 발탁됐다. 7년 만에 태극마크를 가슴에 새겼다. 주전 세터는 염혜선(IBK기업은행) 몫이었지만 이소라는 중요한 순간 빛을 발했다. 2017.08.11
더스파이크

빠른 이동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