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본문 내용

한국배구연맹은 10월 6일(금) 그동안 내부조사 중이었던 구단의 심판 대상 저녁식사 제공 및 심판 배정 정보 사전 유출 건에 대해 상벌위원회를 개최하였다. 

조영호 신임위원장(前 대한체육회사무총장) 주재로 열린 이날 위원회에서는 그 동안 내부조사 결과와 관련자 소명 청취를 통해 진행이 되었다.

구단의 심판 대상 저녁식사 제공 건의 경우 관련자 진술 및 카드 결재내역을 종합적으로 확인한 결과  평소 지인으로 알고 지내던 아마추어 심판인 황 모씨가 개인카드로 지불한 것으로 확인이 됨에 따라 구단의 저녁식사 제공 사실이 없는 것으로 확인이 되었다. 다만 시즌 중 심판진과 접촉하여 불필요한 오해를 일으킨 관계 구단에게는 서면 경고 및 재발 방지 대책을 요구하였다. 

심판 배정표 사전 유출 관련해서는 서모 前 심판위원장의 PC정리 지시를 받은 이모 심판이 배정표를 한모 심판에게 2회에 걸쳐 유출하여 일부 심판원들과 공유한 것으로 확인되었다. 

이에 위원회는 심판위원회 규정 제14조(복무자세) 및 심판규정 제12조(복무자세) 미준수와 연맹의 명예를 실추 시킨 점을 들어 서모 前 심판위원장에게는 향후 5년간 연맹관련 업무자격 정지를, 한모 심판에게는 향후 2년간 심판자격 정지를, 이모 심판은 2017/18시즌 1라운드 심판배정 중지의 징계를 각각 결정하였다. 

징계 대상자들은 상벌위원회의 결정에 이의가 있을 경우 상벌위원회규정 제14조에 근거하여 10일 이내에 이의신청을 할 수 있다. 

한편, 한국배구연맹은 시즌 개막에 앞서 10월 13일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전문위원 및 심판원 클린선포식을 통해 위와 같은 불미스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하고, 지속적인 자정노력과 함께 심판 운영의 선진화를 도모해 나갈 계획이다. 


댓글입력양식

욕설, 상업적인 내용, 특정인이나 특정사안을 비방하는 내용 등은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0/400

빠른 이동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