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본문 내용

초등학교 4학년, 배구를 시작한 소녀 김사니.

선수로는 어울리지 않게 작고 왜소했다.

선택 아닌 운명으로 세터의 길을 걸었다.




댓글입력양식

욕설, 상업적인 내용, 특정인이나 특정사안을 비방하는 내용 등은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0/400

빠른 이동메뉴